황교안ㆍ곽상도 겨냥 공세 강화

“수사외압 추천과정도 수사해야”

조정식(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 사건의 철저한 재조사를 강조하던 더불어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 추진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 수사 지시로 진실규명에 대한 분위기가 더욱 고조되자 한국당을 겨냥한 공세를 강화한 것이다. 당시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이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검 진상조사단은 김학의 사건에 대한 활동기간을 2개월 연장했다. 국민적 의혹과 분노가 눈덩이처럼 커지는 상황에서 매우 적절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김 전 차관 임명에 최순실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당시 직속 상관이었던 황 대표와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이 이번 사건에 얼마만큼 개입됐는지 여부도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미 의원도 “박근혜 정부는 김 전 차관 임명 전 동영상의 존재를 파악했음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했다”며 “부실검증이라면 무능의 책임이 있고 알고도 덮을 수밖에 없는 윗선 때문이라면 사실대로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검찰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간이 두 달 연장됐지만, 조사단에는 강제수사권이 없어 사건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며 특검과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특검과 국정조사를 회피하는 것은 실체를 밝히라는 국민 여론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당과 특검ㆍ국정조사 추진에 함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전해철 민주당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당시 부실수사와 수사외압 검증 및 (김 전 차관에 대한) 추천 과정 등이 모두 수사대상이다”고 강조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