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윤지오씨에 직접 사과
왕종명(왼쪽)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18일 생방송 중 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씨에게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이 누구인지 물어보고 있다.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왕종명 MBC ‘뉴스데스크’ 앵커가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로 방송에 출연한 배우 윤지오씨에게 일명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인물의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왕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윤씨에게 사과했다.

왕종명 MBC ‘뉴스데스크’ 앵커와 제작진은 19일 “전날 생방송 인터뷰 중 윤씨에게 정치인의 실명을 밝히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의 비판이 많았다”며 “당사자인 윤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19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에게도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 ‘뉴스데스크’는 18일 생방송에 출연한 윤씨에게 ‘장자연 문건’ 속 인물이 누군지 캐물어 논란에 휩싸였다. 왕 앵커는 “’장자연 문건’에 방씨 성을 가진 3명과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고 윤씨에게 물었으나, 윤씨는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ㆍ목격자 신분이 아닌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고 답변을 사실상 거절했다.

하지만 왕 앵커는 답변을 재촉했다. 그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이름을) 말하는 것과 생방송 뉴스에서 공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이라며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고 다시 물었다. 이에 윤씨는 "책임져 줄 수 있는가.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후 ‘뉴스데스크’ 시청자게시판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왕 앵커에 대한 비판이 일었다. 특종 욕심으로 윤씨에게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지적이다. 한 시청자는 온라인 게시판에 “인터뷰 대상자에 대한 배려는 하나도 없이 이슈만 만들어보려 했다”며 “시청률을 올리고자 무리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18일은 MBC ‘뉴스데스크’를 기존보다 30분 앞당긴 오후 7시30분부터 시작해 방송시간을 85분으로 확대 편성한 첫 날이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