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고(故) 장자연씨ㆍ김학의 전 법무부차관ㆍ버닝썬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야당 대표(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죽이기 위한 보복 수사를 막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어제 문 대통령이 귀국해서 한 첫마디를 보고 모두 경악했을 것이다. 민생파탄과 안보파탄 앞에서 문 대통령이 말한 것은 (성범죄 관련) 수사지시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대통령은 침묵 일관하더니 귀국 일성으로 (수사지시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우리 당은 여론 호도를 위한 적폐몰이를 단단히 보고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등은 김학의 전 차관의 이른바 '별장' 사건 의혹이 일었던 당시 법무부장관인 황교안 대표가 무마 시도 등 수사에 개입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 긴급브리핑을 열고 대통령의 하명 받들기에 나섰다"며 "장관들이 나와서 사과하고 고개 숙일 것은 현 정권의 각종 의혹들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것이 돼야 한다. 그런데 그들이 거꾸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찰과 경찰이 마땅히 알아서 해야 할 수사를 전 정부적 사안으로 사활을 걸듯 내각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은 정권 차원의 움직임"이라며 "마땅히 수사해야 할 사안이지만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다른 게 아니다"라며 "드루킹 수사를 철저히 하라고 해라. 그렇게 떳떳하면 그것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해야 한다.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야당 대표를 향한 정치적인 수사를 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선거법 날치기도 있는데, 이제 여당이 또다른 전쟁을 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며 "이번 주 대정부질문과 다음주에 인사청문회가 있는데 여기서 성과를 내야한다. 철저하게 이 정부의 잘못을 파헤치고 인사검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정부질문에는 전원 참석해서 여당의 잘못된 발언, 반응에 대해 일심해서 우리 당의 의사표현을 하는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추진 관련 "민주평화당이 오늘 조건부 추인을 했고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말을 바꿔서 의총 추인 사안이 아니라고 한다"며 "다시 말하지만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하는 것은 한마디로 의회민주주의를 파탄내겠다는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이 전쟁선포에 대해 우리 당은 단단한 각오로 맞서야한다고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4당이 합의한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 "한마디로 희대의 권력거래, 밀실야합"이라며 "누구도 풀 수 없는 수수께끼다.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내 표 이력 추적제'를 붙여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든다. 야합하려다보니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안이 나오게 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