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경남 통영시 북신동 같은 당 4ㆍ3 보궐선거 통영ㆍ고성지역 정점식 후보 사무소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통영=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최선희 북한 외부성 부상이 전날 핵ㆍ미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 을 시사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될 줄 전혀 몰랐나. 도대체 지금 어느 나라에 있나”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대한민국은 어두운 밤이다. 한미동맹은 갈 길을 잃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북한 최선희가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어젯밤 평양에서 공식성명을 발표했다. 김정은이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행동 계획도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언론은 연일 한미동맹을 걱정하고 있고, 국민의 불안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결 방법은 오직 강한 압박밖에 없다는 미국에 이 정권은 북한 퍼주기로 맞서고 있다”며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비꼬았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을 겨냥한 듯 “달이 숨어버렸다. 어둠 속에 비가 내린다”며 “저도 함께 비를 맞겠다. 그리고 칠흑같이 어둡고 차디찬 이 시대의 길을 밝히며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