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시엠립)의 프레아피투 사원에서 문화재 복원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프레아피투 사원은 앙코르 왕조의 주요 유산으로 코이카의 주도로 복원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엠레아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6박 7일간의 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한국으로 출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캄보디아 국빈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세계적 유적지인 앙코르 와트를 방문한다.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시엠레아프(시엠립)로 향해 1시간 30분 간 앙코르 와트를 둘러본 뒤 프놈펜으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문 대통령의 앙코르 와트 방문은 캄보디아 정부의 요청에 따라 뒤늦게 결정됐다. 캄보디아 부총리와 관광장관이 동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프놈펜 귀환 이후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로써 브루나이ㆍ말레이시아ㆍ캄보디아 3국 국빈방문 일정은 모두 끝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12일 브루나이에 머물며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국기업이 참여한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에 들러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12∼14일에는 말레이시아에서 한류ㆍ할랄 전시회에 참석해 세계 한류시장 동반 진출을 위한 초석을 놓고, 마하티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14∼16일에는 캄보디아에서 머물며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금융기업의 캄보디아 진출 지원을 포함한 교역ㆍ투자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프놈펜=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