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피의자 신분 경찰 조사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16일 오전 불법촬영 동영상을 공유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오전 10시쯤 정장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도착한 최종훈은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답했다.

경찰은 최종훈을 성폭력범죄와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다. 최종훈은 빅뱅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와 가수 출신 방송인 정준영(30) 등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차례 참고인 조사를 받은 최종훈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최종훈은 경찰 유착 의혹도 받고 있다. 문제의 대화방에서 최종훈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사건이 보도되지 않았고,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언급이 있었다.

이날 최종훈은 ‘음주운전 보도를 막으려 경찰에 청탁했는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무마를 부탁했느냐’ 등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