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조사 뒤 귀가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승리(왼쪽)와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해 유포한 정준영이 지난 14일 서울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와 정준영(30) 등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언급돼 유착 의혹을 받는 경찰청 소속 총경이 참고인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A총경을 불러 조사한 뒤 같은 날 오후 11시 30분쯤 돌려보냈다.

조사 뒤 흰색 마스크를 쓰고 나온 A총경은 ‘수사를 무마해준 적 있느냐’ ‘윗선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돈을 받은 적 있느냐’는 물음엔 “없다”고, ‘정준영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모른다”고 답한 채 떠났다.

A총경은 이후 취재진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어떤 기자분이 ‘상부에서 내 선에서 끝내라는 지시를 받고 왔느냐’는 아주 듣기 거북하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을 했다”며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은 밝힌다”고 밝혔다.

A총경은 승리와 동업자들이 운영했던 업소 비호 의혹과 FT아일랜드 최종훈(29)의 음주운전 적발 언론 보도를 무마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A총경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고, 휴대폰을 임의제출 받아 분석 중이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