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비상사태 선포 무력화 결의안에 거부권 서명을 하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의회는 결의안을 통과시킬 자유가 있고 나는 거부권을 행사할 의무가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는 내용의 의회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전날 상원을 통과한 결의안에 거부권 서명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이민 정책은 한계점을 훨씬 넘어섰다”며 “엄청난 국가적 비상사태”라고 강조했다. 또 비상사태 무력화를 시도한 의회 조처에 대해 “무모하다”고 비판했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서명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부 각료와 공무원, 지지자 등을 불러모아 ‘세’ 과시에 나섰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윌리엄 바 법무장관,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 등 각료들과 이민세관단속국(ICE), 세관국경보호국(CBP)의 단속요원들도 자리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부정할 수 없는 국경 위기"라며 "즉각적인 조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지난달에만 7만6,000명 이상의 외국인이 체포되거나 입국 불허됐고 지난 회계연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외국인 가족 체포자는 300% 급증했으며 올해 100명 이상의 불법 이민자 70개 그룹이 국경을 넘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쪽 국경은 코카인, 헤로인 등 주요 마약이 유입되는 지점으로 2017년에만 마약 과다 복용으로 7만명 이상이 숨졌고, 범죄자와 폭력조직원 등이 미 입국을 위해 취약한 남쪽 국경을 이용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건설을 위해 의회에 요구한 예산이 수용되지 않자 남쪽 국경의 안보 및 인도주의적 위기를 이유로 지난달 15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에 대해 하원은 지난달 26일 저지 결의안을 통과시켰으며 상원에서도 전날 본회의 표결을 거쳐 찬성 59표, 반대 41표로 결의안이 통과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 결의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는 취임 이후 첫 사례다. 의회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함에 따라 미 하원은 오는 26일 재의결을 위한 표결을 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상·하원을 통과한 국가비상사태 선포 무력화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후 대해 “무법적인 권력 장악”이라며 향후 재의결 계획을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률안이나 결의안이 재의결되려면 상원(100명)과 하원(435명)에서 각각 3분의 2 이상 의원이 찬성해야 하지만, 현재 미 의회 의석 분포상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한 이번 결의안이 재의결될 가능성은 작다. 앞선 표결에서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은 상원 59명, 하원 245명이었다. 민주당 의원 전원과 더불어 공화당에서 상원 12명, 하원 13명의 의원이 찬성표를 던졌다. 재의결 정족수는 상원 67명, 하원 290명이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