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강풍에 뜯겨져 날아가 찌그러진 채 부두에 떨어져 있는 현대제철 제품 보관 창고 철판 지붕. 현대제철 제공.

15일 충남에 강풍이 불면서 현대제철 창고 철판 지붕이 날아가고, 천안ㆍ아산에선 낙뢰로 기차역 신호가 고장 나 열차 운행이 지연돼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후 4시 30분쯤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완제품 보관창고 슬레이트 철판 지붕이 강풍으로 날아가 부두 쪽으로 떨어졌다.

순식간에 토네이토 같은 강한 바람이 불자 수십여개의 슬레이트 지붕 조각이 지붕 위로 치솟았다가 인근 부두 쪽으로 날아갔다. 또 강풍에 부두 진입을 막기 위해 설치한 펜스 일부가 무너지기도 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까지 차량 10여대가 파손되고, 펜스 일부가 넘어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확한 피해 규모는 집계 중이다”라고 말했다.

15일 강풍으로 뜯겨져 날아간 현대제철 제품보관창고 철판 슬레이트 지붕 조각이 차량 사이로 떨어져 있다. 이 사고로 주차돼 있던 차량 10여대가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제철 제공.

앞서 이날 오후 3시 57분쯤에는 장항선 도고온천역과 신창역 구내에 낙뢰가 떨어져 신호가 고장 나면서 전동열차와 일반열차 등 4대의 운행이 10∼15분 가량 지연됐다. 4분 뒤에는 경부선 천안역 구내 신호장치에도 낙뢰가 떨어져 신호장치가 고장 났다. 코레일은 인력을 긴급 투입해 수동으로 신호를 줬다. 이로 인해 일반열차와 전동열차 등 17대가 10~40분 가량 지연 운행됐다. 코레일은 40여분 만인 오후 5시 25분쯤 고장 난 신호장치를 복구했다.

이 밖에도 오후 4시쯤 예산에서 신호등이 강풍을 이기지 못해 부러지는 등 충남소방본부에는 이날 하루만 4건의 강풍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구름대가 대전ㆍ세종ㆍ충남 지역을 지나갔다. 기상청은 오후 5시를 기해 태안과 당진, 서산, 보령, 서천, 홍성 등 6개 시ㆍ군에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퇴근 시간에도 대체로 흐리고 돌풍,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