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자 중 학점 139등 불구 서류전형 합격자 안에 들어
‘가족 중 해양대 출신이 많아’ 자소서에 적은 사실 드러나
한국선급 “학점배점 5점뿐… 당락 좌우 항목 아냐” 해명
문성혁 신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해수부 제공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장남 문모(31)씨가 한국선급 입사과정에서 지원자 평균학점에 훨씬 못 미치고 자기소개서 분량이 미달했는데도 합격, 특혜채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해양대 출신이 설립한 한국선급에 지원한 문씨가 자기소개서에 ‘가족 중에 한국해양대 출신이 많다’고 언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문 후보자는 한국해양대 교수를 지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소속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 후보자 장남이 지원자 146명 중 학점이 139등이었는데도 서류전형 합격자 25명 안에 들었다”며 “자기소개서도 분량도 거의 채우지 않았다”고 밝혔다. 문씨는 한국선급 2015년 하반기 공채 검사기술직(선체) 직무에 지원해 합격, 현재까지 재직 중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당시 검사기술직에 지원한 전체 지원자 146명의 학점 평균은 3.61(4.5점 만점 기준)인데 문씨는 3.08로 139등에 그쳤다. 또 당시 채용과정에서 지원자들에게 ‘1,000자 이내(항목당)’ 분량의 자기소개서 제출을 요구했는데 문씨는 항목당 363.4자만 쓰고도 합격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특히 문씨가 자기소개서에 ‘아버지의 장기출장으로 가족이 1년간 영국에 살았고’, ‘가족 중에 한국해양대 출신이 많은 덕에’라고 언급한 대목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한국선급은 자기소개서 검토 과정에서 블라인드 처리를 했다고 변명했지만 말로만 블라인드 채용이었지, 문 후보자 장남 자기소개서에는 ‘해양대 가족’이라는 점이 부각됐다”며 “한국해양대 출신이 설립했고 직원과 임원 상당수가 한국해양대 출신인 한국선급 평가자에게도 블라인드 채용이 적용됐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문 후보자 장인은 1989년 한국해양대 총장직무 대리를 역임했고 문 후보자 동서는 현직 한국해양대 교수다. 문 후보자 역시 한국해양대 교수를 지냈다.

이와 관련, 한국선급은 해명자료를 통해 “경력직 서류전형 중 학력배점은 전체 100점 중 5점밖에 되지 않아 당락을 크게 좌우하는 항목은 아니다”라며 “자소서 분량을 1,000자 이내로 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