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매년 3월14일을 원의 둘레와 지름의 비율, 즉 원주율의 날로 기념하고 있는 미국에서 원주율에 대한 새로운 기록이 경신됐다. 수학 기호로는 ‘파이’(πㆍ3.1415….의 무한소수)로 표기되는 원주율의 소수점 아래로 무한히 이어지는 숫자를 더욱 정교하게 파악한 것이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파이데이’(3월14일)을 맞아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된 파이의 정확한 값이 갱신됐다고 보도했다. 파이값을 계산기로 추적한 인물은 구글에서 일하고 있는 엠마 하루카 이와오다.

이와오를 비롯한 구글팀은 파이를 소수점 아래 31조4,000억자리까지 계산했다. 기네스에 등재된 기존 기록은 2016년 계산된 소수점 아래 22조4,000억자리였다. 이와오는 파이값을 계산하기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활용했다. 이를 통해 20여개의 가상 계산기를 활용, 지난 121일 동안 계산 작업을 벌였다. 계산을 하며 축적된 데이터 용량만 모두 170테라바이트(TB)에 달한다.

이와오는 “우리는 빌딩을 세우거나 다리를 건설하는 등 모든 일상 영역에서 파이를 활용한다”며 “파이는 수학에서 가장 중요한 상수 중 하나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