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현지 경찰들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로이터 연합뉴스

15일 오후 1시(현지시간) 뉴질랜드 동부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뉴질랜드헤럴드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수십 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져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최소 두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총격범들은 인터넷을 통해 범행을 생중계했으며, 이 과정에서 낭독한 성명에서 무슬림에 대한 테러 공격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반(反)무슬림 성향의 테러 공격으로 추정된다.

현장을 빠져 나온 목격자에 따르면 최소 두 명의 가해자들이 크라이스트처치 중심에 위치한 알 누르 사원에 있던 사람들에게 총격을 가했다. 곧이어 인근 린우드에 위치한 마스지드 사원에서도 두 번째 총격이 발생해 사망자가 발생했다. 크라이스트처치 병원 근처에서 세 번째 총격이 발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근처 차량에서 폭발물도 발견됐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첫 번째 총격이 발생한 알누르 사원으로부터 3㎞ 떨어진 스트리클랜드 가에 주차된 차에서 폭탄이 발견됐지만 현재는 안전하게 해체된 상태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긴급 성명에서 “(오늘은) 뉴질랜드 사상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이라며 이번 사건을 “극심하고 전례없는 폭력 사건”라고 규정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시내 시민들에게 집 안에 머물 것을 당부했다. 또한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무슬림들에게 당분간 이슬람 사원을 방문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현재 사건이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 내 모든 학교와 의회 건물은 폐쇄된 상태다. AP통신은 용의자 중 한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홍윤지 인턴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