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멤버 이종현. 최지이 인턴기자

아이돌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정준영이 공유한 불법촬영물을 보고 부적절한 대화를 한 점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이종현은 1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며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에게 깊은 사죄를 한다”고 밝혔다.

앞서 FNC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실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단체대화방을 나갔다”며 “정확한 사실 확인이 어려운 상황에서 해당 연예인의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이 12일 오후 경찰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 1 대화에 부적절한 대화 내용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부인한 이유를 덧붙였다.

연예계 은퇴나 그룹 탈퇴는 언급되지 않았다. 이종현은 소속사를 통해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밝혔을 뿐이다.

[FNC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군 복무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습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습니다.

당사는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습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습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습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