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T09_3552842]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15/뉴스1

선거제도 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지정) 추진에 캐스팅보트를 쥔 바른미래당이 14일 심야까지 이어진 의원총회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서 선거제 개혁이 난기류에 빠졌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여야 3당과 관련 협상은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14일 오후 9시부터 15일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당론 확정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의총에는 손학규 대표와 소속 의원 18명(전체 29명)이 참석했으며 △선거제 패스트트랙 자체를 반대하거나 △선거제 개혁은 찬성하지만 다른 개혁입법까지 함께 묶는 것은 반대 △선거제와 개혁법안 모두 찬성 등 의견이 제각각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 상당수는 선거제 패스트트랙 자체에 반대했으며 유승민 전 대표는 이날 불참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총 후 “패스트트랙에 대해 아예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목소리도 상당히 있었으나 지금 상태에서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선거법에 대해 좀 더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선거제와 함께 패스트트랙 대상 개혁입법인)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이 요구하는 ‘정치적 중립성ㆍ독립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려고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