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정운영 계획 대응에 미약” 질타…남부내륙철도 구미 연결 및 성주역사 신설 촉구
이재도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는 13일 임시회 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응한 전략, 남부내륙철도의 구미 연결 등에 대한 경북도의 대책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도(포항) 의원은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를 위해 기존 SK하이닉스 유치 운동 때 보여준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공격적 대응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수도권 공장 총량제와 관련, 수도권의 경제력이 계속 팽창할 경우 지역균형이 깨지고 여러 사회문제들이 나타나는 만큼 정부에 논리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또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는 종사자 수 예산 등 규모 면으로 볼 때 미래 경북의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사활을 걸어야 할 만큼 중대하다”며 “견고하고 치밀한 유치전략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포항 지진 1년이 지나도록 200여명의 주민들이 아직도 흥해체육관에서 지내고 있고, 피해 지역민들의 85% 이상이 지진공포를 느끼고 있다”며 경북도와 포항시의 늑장수습을 질타했다.

박영환 경북도의원

자유한국당 박영환(영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지역 공약사업과 현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대응하는 경북도의 사업 추진이 미약한 점을 추궁했다.

박 의원은 “중앙정부 내 지역출신 인사의 부재는 지역의 프로젝트나 예산 확보에서 불이익을 받는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중대한 정책에서 지역의 이익이 크게 침해될 소지가 있다”며 소통창구 마련을 촉구했다.

주요장비의 수도권 이전이 기정사실화한 영천의 보잉 항공전자센터의 경우 경북의 미래신성장산업인 항공산업 육성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대비하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국가 차원의 항공산업 확대 정책에 따라 영천을 중심으로 한 경북의 항공산업 벨트 육성과 통합신공항 추진 등 항공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김상조 경북도의원

한국당 김상조(구미) 의원은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의 조기 시행과 노인무상급식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확정된 김천∼거제간 남부내륙철도는 총 연장 172.38㎞로 4조7,000억원이 소요되는 대형국책사업이라며 구미를 거치고 성주역사를 신설하는 등 보완 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구미의 전자전기산업과 거제의 조선산업간 상호 보완적 발전을 위해 김천을 출발해 구미를 거치는 노선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경북의 노인인구가 지난 연말 기준 52만9,830명(19.8%)으로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무상급식 정책 도입으로 지역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