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 년 사이 편의점에서는 마른안주보다 냉장안주 인기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냉장안주를 고르는 고객의 모습. CU 제공

편의점 안주의 ‘대명사’로 꼽히는 땅콩, 오징어 같은 마른 안주보다 냉장 안주가 최근 더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씨유)는 족발, 훈제 닭다리 등 냉장 안주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51.1%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냉장안주 매출 증가율은 2016년 49.6%, 2017년 57.7%에 이어 3년 연속 50%대를 넘었다. 반면 마른안주 매출 증가율은 2016년 16%, 2017년 16.5%, 지난해 4.2%로 상대적으로 주춤한 모양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집에서 마시는 술의 종류가 와인, 고량주, 사케 등으로 다양해지면서 술 맛에 맞춰 골라 먹는 냉장안주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와인이나 청주(고량주 등), 사케 등 기타주류 매출은 전년 대비 18.1% 증가하는 등 맥주나 소주보다 더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는 게 CU 측 설명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