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 2, 3개 앱 동시 사용 문제 없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공개) 2019'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폴더블(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2019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에서 주인공인 갤럭시 S10보다 더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스크린을 접었다 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 폰 ‘갤럭시 폴드’였다.

공개 이전부터 스크린을 접었다 펼 때 발생하는 기술적 문제를 삼성전자가 어떻게 극복했는지, 제품 출시 시기와 가격은 어떻게 정해지는지 등에 관해 관심이 집중됐다.

갤럭시 폴드

이날 공개된 갤럭시 폴드는 스크린을 수첩처럼 접었다가 펼칠 수 있다. 접었을 때 스크린 크기는 4.6인치로 다소 작지만, 폈을 때는 7.3인치로 갤럭시 S10보다 1.2인치 더 크다. 접었을 때 사용하는 스크린은 바깥 면에 별도로 부착돼 있어 사용자는 1개의 스마트폰에서 2개의 스크린을 활용할 수 있다. 전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낼 때는 한 손에 쏙 들어오도록 스크린을 접어 바깥 면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다가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큰 화면이 필요할 때는 펼쳐서 안쪽 스크린을 활용하는 식이다. 바깥 화면에서 특정 애플리케이션(앱)을 쓰다 화면을 펼치면 그 앱이 자동으로 보여지도록 스크린 간 연결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이 내세우는 갤럭시 폴드의 가장 큰 장점은 높아진 사용자 편의성이다.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화면을 2개 또는 3개로 나눌 수 있고, 여러 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해도 동작에 문제가 없다. 예를 들어 왼쪽의 큰 화면으로 최신 동영상을 보면서 오른쪽 상단 화면에선 인터넷 브라우저를 실행해 검색 하고, 동시에 오른쪽 하단 화면으로는 모바일 메신저로 친구와 채팅을 하는 식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공개하면서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했던 제품 두께에 대한 구체적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대신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보다 약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접었을 때 두께가 기존 스마트폰과 큰 차이가 없다는 걸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크린을 접었다 펴면서 생길 수 있는 스크린 변형 등 내구성 문제를 해결하고, 정교한 이음새 기술을 적용해 스크린을 책처럼 자연스럽게 넘길 수 있게 됐다”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는 올해 2분기에 제품을 정식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