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ㆍ광역시 행정서비스 개선도 1위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시는 최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로부터 시의 인권제도 및 정책, 신규 의제 등 인권 교육과 관련한 자료를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세계 각 도시들의 인권 관련 모범사례를 보고서로 작성해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하는데, 광주의 사례가 필요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광주가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주목을 끈 것은 민관협력 인권거버넌스가 제도화했기 때문이다.

실제 시는 시민들과 2년여에 걸친 토론과 교육을 통해 2007년 전국 최초로 인권조례를 만들고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인권교육도 의무화하고 있다. 또 시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인권교육’과 ‘인권마을 만들기 사업’을 하는 것은 물론 매년 세계인권도시포럼도 개최하고 있다. 시민생활 속에 인권교육과 인권존중 문화가 내재화한 셈이다.

이 같은 인권ㆍ교육 행정에 힘입어 광주시가 7개 특별ㆍ광역시 행정서비스 개선도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기록했다. 광주시는 보건복지와 지역경제, 문화관광, 안전, 교육, 지역개발, 환경, 교통, 정보화 등 9개 분야별 행정서비스 개선도 측정 결과, 교육과 보건복지 분야에서 가장 높은 개선도를 보였다. 지역경제(5위)와 지역개발(5위) 분야 행정서비스 개선도는 하위권에 머물렀지만, 나머지 분야에선 대체로 상위권을 유지해 종합 1위를 놓치지 않았다. 교육과 보건복지 등 공익적 사업을 활발히 펼친 게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 지역복지사업 평가에서 광주형 기초보장제도, 위기가구 발굴단 운영, 1인 가구 복지 1촌 맺기 추진 등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인정받아 광역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대상을 수상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그 동안 광주시가 추진한 인권정책들은 유엔에서도 모범사례로 인정할 만큼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올해는 시민단체 등과 상생ㆍ협력을 바탕으로 시의 인권정책을 추진해 시민중심의 인권문화를 더욱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