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한 김병옥. JTBC 제공

배우 김병옥 음주운전으로 JTBC 편성에 차질이 생겼다. 당장 13일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가 결방하며, 드라마 ‘리갈하이’도 대책 논의에 나섰다.

JTBC는 12일 “13일 방송 예정인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를 결방한다”며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 1, 2회가 대체 편성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병옥은 최근 드라마 ‘리갈하이’ 주연 진구와 함께 ‘한끼줍쇼’를 녹화했다.

드라마 ‘리갈하이’ 측도 고심에 나섰다. 지난 8일 첫 방송 뒤 불과 나흘 만에 조연배우 음주운전이라는 악재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김병옥은 주인공 고태림(진구)와 대립하는 B&G로펌 대표 방대한 역을 맡았다. JTBC는 “하차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 원미경찰서는 12일 0시 58분 경기 부천시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김병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0.05%)에 해당하는 0.085%로 측정됐다. 김병옥은 경찰 조사에서 “대리운전을 해서 아파트까지 온 뒤 주차를 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김병옥 소속사 더씨엔티 사과문 전문.

더씨엔티입니다. 소속배우 김병옥씨는 12일 음주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이유 불문하고 김병옥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습니다.

김병옥씨를 사랑하고 지켜봐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으며,

절대 해서는 안 될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하여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