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군인을 사칭해 청와대에 가서 쿠데타를 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1일 오후 10시 52분쯤 인천 부평구 한 공중전화에서 112에 협박 전화를 걸어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현직 중사를 사칭해 112에 전화를 걸어 “대통령 때문에 피해를 봤다. 우리 선배들이 청와대에 가서 쿠데타를 하기로 했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만일 사태에 대비해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경호상황실에 관련 내용을 알리고 용의자를 뒤쫓았다.

경찰은 공중전화 인근에 있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이날 A씨 부평구 집 인근에서 그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군인 신분이 아니었으며 직업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사회에 불만이 많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