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전경.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인천시교육청이 ‘기록과 기억, 100년의 다짐’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교육청은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자주ㆍ독립 정신 계승을 위한 중장기 사업으로 연해주 고려인민족문화자치회와 함께 연해주 고려인 민족학교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남ㆍ북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일본 동아시아 한인 청소년들이 한 자리에 모여 평화와 공존의 가치를 나누는 남북 해외동포 청소년 평화캠프를 민족학교와 연계해 인천을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의 허브(Hub)도시로 자리매김하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올해 상해(상하이) 임시정부와 연해주 항일독립투사들 발자취를 따라 중국 상하이에서 난징까지 돌아보는 겨울 역사기행과 연해주 고려인 청소년들과 문화 교류를 하는 여름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동아시아 청소년 역사기행 사업도 추진한다.

여름 방학 기간에는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 30명을 뽑아 1박 2일간 백범 김구 기념관, 효청원, 마곡사, 우금치, 윤봉길 생가 등을 돌아보며 민요도 배우고 민속놀이도 하는 어린이 백범학교도 운영한다.

강화지역 3ㆍ1운동 도화선이 된 강화보통학교(현 강화초등학교) 만세 운동 재현 등 3ㆍ1운동 정신 계승과 유적 발굴도 학교,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추진한다.

이 밖에도 연해주 일대에서 활동한 잊혀진 독립운동가 최재형의 일대기를 다룬 뮤지컬 ‘페치카’ 단체 관람과 ‘쉽고 바르게 읽는 3ㆍ1독립선언서’를 초중고에 보급하는 등 3ㆍ1운동 정신 계승을 위한 교육 자료 보급도 벌일 예정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