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택시업계 비상대책위원회 집회 참가자들이 카풀 저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불법 카풀영업 척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2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어 카풀 앱 영업 중단을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비대위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관련 4개 단체로 구성된 조직이다.

집회에 참석한 택시기사 100여 명은 전날 국회 앞에서 발생한 택시기사의 분신에 대해 “대통령은 응답하라”고 외쳤다. 박권수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장은 단상에 올라 “몇 사람이 죽어야 카풀 영업을 중단할 것이냐”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인천에서 23년간 개인택시를 운전한 문모(63)씨는 “카풀을 막으려면 얼마나 더 죽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왜 우리 생명이 위협받아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세 번째 분신이 또 발생해 100만 택시가족은 안타까움과 함께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은 비대위 면담 요청에 즉각 응하라”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택시기사 김모(62)씨가 분신을 시도한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택시기사 김모(62)씨는 11일 오후 3시 50분쯤 택시에 불을 붙인 후 국회로 진입하다가 다른 차량과 부딪히고 멈췄다. 경찰은 감식 결과를 토대로 김씨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씨는 서울개인택시조합 강남지부 대의원으로, 차량 안에서는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메모와 전단이 발견됐다. 화재 직후 병원으로 옮겨진 김씨는 얼굴에 화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최근 두 달 새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며 분신한 택시기사는 김씨까지 총 세 명이다. 지난달 9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인근 도로에서 택시기사 임모(64)씨가 차량 안에서 분신해 숨졌다. 지난해 12월 10일에는 최모(57)씨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국회 앞에서 분신해 사망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