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통합법인’에 편입… 인수의사 타진 삼성중공업 불참 결정

[저작권 한국일보]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31일 대우조선해양 사옥의 모습. 이한호 기자/2019-01-31(한국일보)

삼성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의사가 없다는 의사를 공식화함으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 인수 후보자로 확정됐다.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중공업이 전날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이 불참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 후보자로 확정됐다. 산은은 현대중공업과의 본계약 체결을 위한 이사회 등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사회는 다음달 초로 예정됐다. 이사회 승인이 떨어지면 대우조선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현장실사를 거쳐 본계약이 체결된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을 계열사로 두는 중간지주사 형태의 '조선통합법인'이 생긴다.

산은은 통합법인에 대우조선 지분 56%를 현물출자한다. 산은은 상장될 이 법인의 지분 7%와 우선주 1조2,500억원을 받아 2대주주가 된다.

현대중공업은 물적분할을 통해 통합법인에 1조2,500억원을 주고, 주주배정 유상증자로 1조2,500억원을 추가한다. 이 돈은 대우조선 차입금 상환에 쓰인다.

산은은 이 계약을 현대중공업과 지난해 10월께부터 물밑에서 추진해왔고, 지난달 말 이를 공개하면서 삼성중공업에 인수의사를 묻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했다.

삼성중공업이 인수의사가 없다고 통보함으로써 대우조선은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가 사실상 확정됐다. 성사되면 대우그룹 붕괴 이후 20년 만의 민영화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