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호수공원 등 10곳 대상
시, 기념 문구ㆍ이름 표찰 제공
100주까지 구입 식재 가능
용인시가 나무 기부자에게 제공할 기념문구 표찰의 하나.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쾌적한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자신의 이름으로 나무를 기부할 시민들을 다음달 10일까지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참여한 시민들은 용인중앙공원을 비롯해 튼싹, 서천, 강남, 기흥호수, 자은, 수지체육, 신봉체육, 동막, 소봉숲속 등 10개 공원에서 3월 30~31일과 4월 6~7일 주말 자신의 이름으로 나무를 심게 된다.

특히 출생, 입학, 취업, 결혼, 생일 등 특별한 날을 기념하고 싶은 시민들이 신청하면 시가 직접 심은 나무에 달 수 있도록 기념 문구를 새긴 표찰을 만들어 줄 방침이다.

시민들은 각 공원별로 정해진 수종의 나무를 선착순으로 10~100주까지 신청, 구입해 심으면 된다.

선정된 나무는 청단풍 목련 왕벚나무 느티나무 산수유 잣나무 이팝나무 후박나무 칠엽수 등 9종으로 가격은 5만원에서 50만원 사이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용인시 홈페이지 또는 팩스(031-324-8339) 이메일(skinbye@korea.kr)로 신청하거나 수지구청 2층 서부공원관리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나무 기부를 통해 쾌적한 도시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고 특별한 날을 의미 있게 간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목 구입비용 등 자세한 문의는 용인시 서부공원관리과(031-324-8335)로 하면 된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