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학교보안관이 국공립 특수학교에 배치된다.

서울시는 안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학생 보호를 위해 올해부터 국공립 특수학교 13곳에 학교보안관을 배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특수교육 대상이 되는 학생은 일반 학교 학생보다 안전사고 등에 빈번히 노출될 수 있어 학교보안관 제도를 확대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학교보안관은 서울시가 2011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도입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시내 국공립 초등학교 559개교에서 총 1,185명이 활동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5월 관련 조례 개정을 거쳐 올해부터 국공립 특수학교에도 학교보안관을 배치한다. 학교당 2명이 원칙이나 서울맹학교와 서울농학교에는 학교 안전요원이 이미 있어 1명씩만 배치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학교보안관이 학생보호 인력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체력측정 기준인 '국민체력100' 인증 3등급 이상만 신규 보안관으로 채용한다. 또 매년 재계약 때에도 의무적으로 체력측정을 받도록 한다. 또 고령화에 따른 직무수행능력 약화를 염려하는 현장의 우려를 없애기 위해 학교보안관 정년을 순차적으로 만 70세로 바꾸고 있다. 이밖에도 매년 하반기 진행되는 학교보안관 직무평가 때 학부모를 직무평가자로 추가해 현장의 교육수요를 반영하고 있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새 학기를 맞이할 학생들이 마음 놓고 등하굣길을 오가며 즐거운 학교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학교보안관 운영에 각별히 신경을 쓸 것"이라고 밝혔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