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에 대한 허위 사실을 담은 지라시를 유포한 이들이 검거됐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정유미와 나영석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담은 이른바 ‘지라시’를 최초 유포한 정 모씨와 이 모씨 등 3명을 비롯해 이를 블로그 등에 게재한 최 모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가짜 뉴스에 악성 댓글을 작성한 여성 등도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최초 유포자인 프리랜서 작가 정씨와 방송작가 이씨 등은 지난 해 방송 작가들에게 들은 소문을 SNS를 통해 지인들에게 전달했고 이것이 지라시의 형태로 추가 확산됐다. 경찰은 입건된 9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정유미와 나영석 PD 측은 지난 해 10월 두 사람에 관련한 허위사실이 담긴 지라시가 유포되자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라며 “최초 유포자와 악플러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 선처는 없다”는 입장과 함께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