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KCC 여주공장에서 50대 근로자가 대형 유리판에 깔려 숨졌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11일 오전 11시쯤 여주시 가남읍 KCC 여주공장에서 대형 유리판이 쓰러지면서 하역 작업을 하던 이 공장 근로자 A(56)씨가 깔려 숨졌다고 밝혔다. A씨는 가로 3.6m, 세로 2.7m 크기의 대형 유리판을 지게차에서 3인 1조로 하역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동료들이 다른 판 유리로 간 사이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조사해 사고 경위를 따지고 작업장에서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점이 있었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인 사안으로 단정적으로 안전 수칙 위반이 있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