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3ㆍ1운동 임시정부 수립 기념사업
부산시교육청 전경.

부산시교육청이 3ㆍ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다양한 기념사업을 펼친다고 11일 밝혔다. 독립정신을 이어 받아 통일 미래에 우리나라를 이끌 인재를 키우기 위한 것이다.

이 사업은 ‘백년의 함성 부산교육이 이어가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역사관 정립 △독립의 정신을 통일미래 한국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100년 등 3개 테마로 마련된다.

‘교육과정과 연계한 역사관 정립’은 학생들이 3ㆍ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과 관련한 자유와 독립의 가치 등을 알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학교에서 교육과정을 재구성해 교과 간 통합이나 융합수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든 중ㆍ고교의 수업에 활용할 수 있는 친일 인명대사전 등 자료와 동영상을 제공한다. 또 부산의 역사와 독립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교육 자료를 개발하는 것을 돕기 위해 교사 연구회와 동아리 활동 등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특히 작가ㆍ북 콘서트, 문화공연 및 전시회, 독서문화 활동 등 교육청과 도서관이 함께 마련하는 100주년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독립의 정신을 통일미래 한국으로’는 독립과 통일에 대한 교육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중국 상해에서 중경까지 임시정부 이동경로를 탐방하는 ‘임시정부 통일미래 프로젝트’가 마련된다. 고등학생 54명을 오는 8월 중 4박5일 일정으로 참여한다. 특히 독립유공자 손자녀 4명이 참가, 선조의 고난과 열망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갖는다. 미래에 올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학생 대상으로 사할린 동포 청소년 초청 교류사업과 평화통일 체험활동을 실시한다. 교사들은 남북교육교류 기반 구축사업과 통일교육 역량강화 연수에 각각 참여하고, 학교급별 각종 교단지원자료도 제공한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100년’은 28일 오후 5시 시교육청 대강당에서 ‘3ㆍ1운동 100주년 기념 전야제’로 펼쳐진다. 전야제에는 학생, 교사, 독립유공자, 다문화 학생과 학부모, 시민대표 등 33명이 참가, 독립선언서 낭독, 문화공연, 촛불 점화 등의 행사를 통해 선조들의 100년 전 함성을 이어갈 것을 다짐할 예정이다.

각급 학교에서도 입학식과 함께 학생과 학부모가 함께하는 3ㆍ1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임시정부 수립기념일인 4월 11일 오전 10시 운동장에서 ‘백년의 함성 플래시몹’ 등 학교 여건에 맞는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학생들이 역사를 만든 분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우리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키우면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