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진태 의원이 11일 제주시 도남동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같은 당 의원들의 ‘5ㆍ18 망언’에 “금도를 넘었다”며 결자해지를 공개 촉구했다. 당 지도부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보수 정당 안에는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으나 정치권이 갈등을 부추기는 건 삼가야 한다”며 애매한 태도를 취하자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옛 민주계 출신으로 민주화추진협의회 공동회장이다.

김무성 의원은 11일 입장문을 내어 같은 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발언에 “역사의 진실을 외면한 억지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또 “한국당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에도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들 세 의원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ㆍ18 민주화운동을 두고 “폭동”, “5ㆍ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이라고 몰아붙였다. 이날 행사에선 극우인사인 지만원씨가 발제자로 나서 ‘5ㆍ18 북한군이 개입설’을 되풀이 하기도 했다.

김무성 의원은 “역사는 사실이지 소설이 아니다”라며 “그들은 자신들의 황당무계한 주장을 입증하는 어떤 증거도 없으면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군 침투설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고 만들고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또 세 의원을 향해 거듭 “앞서간 민주화 영령들의 뜻을 훼손하고 한 맺힌 유가족들의 마음에 더욱 큰 상처를 냈다”며 “크게 잘못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병준 비대위원장이나 나경원 원내대표의 태도도 에둘러 비판했다. “역사적 평가가 끝난 5ㆍ18을 부정하는 것은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발언”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한국당은 이 땅의 민주화와 산업화 세력이 힘을 합쳐 탄생시킨 민주자유당과 문민정부를 그 뿌리로 두고 있다”며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정의와 진실’을 위한 한국당의 역사와 여러 가지 노력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일어난 상황에 크게 유감을 표시한다”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세 의원의 망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해 이들의 제명을 비롯한 징계를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달 23일 자유한국당 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한 김무성 의원(왼쪽). 연합뉴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