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가 인구수를 늘리기 위해 출산과 보육 등의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윤화섭 시장이 지역내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가 출산 장려 정책을 강화한다. 최근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시내 인구수를 끌어올리기 위한 조치다.

11일 시에 따르면 2014년 시의 주민등록 인구수는 76만2,915명(외국인 포함)에서 2016년 73만1,443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말에는 71만7,194명까지 줄었다. 1년 동안 1만 명씩 감소하고 있는 셈이다. 반월산업단지의 쇠퇴와 주변 신도시 개발 등의 영향이란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에 따라 출산과 보육, 교육 등의 정책을 통해 인구수 늘리기에 나설 계획이다. 시에선 우선 출산장려금 지급 범위를 확대키로 했다. 현재는 첫째 출산 시 50만원, 둘째 100만원, 셋째 300만원, 넷째 1,000만원씩을 지원했던 복지 수준을 첫째부터 100만원을, 둘째 이상은 3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한 자녀만 선호하는 현 추세를 고려할 때 셋째나 넷째 출산 시 지급키로 한 출산장려금의 실효성은 떨어진다는 판단에서다.

또 임산부를 위한 ‘100원 행복택시’를 4월부터 운행키로 했다. 임산부가 월 2회에 한 해 100원만 내고 왕복으로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출산 후 남편도 육아에 동참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키로 했다. 출발점은 공직사회부터다. 남성 공무원의 아내가 출산하면 기존에 주어지는 출산휴가는 10일이다. 여기에 산후조리휴가 5일을 추가키로 했다. 주말을 포함하면 최대 21일을 쉴 수 있다. 태어난 지 100일 이하의 자녀는 둔 남성공무원에겐 5일간의 산후조리휴가를 주기로 했다.

3월부터 중·고교에 입학 예정인 신입생은 물론 안산에 거주하지만 타지역으로 중·고교에 다니는 학생, 전입학생과 외국인 학생 등에겐 무상교복이 지원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주변 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속도로 빠져나가 자칫 도시경쟁력을 잃을 수 있다고 판단 인구수를 늘리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관련 조례를 개정하거나 제정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살기 좋은 안산을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산시 인구 늘리기 정책. 안산시 제공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