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돈’ 스틸

배우 류준열이 ‘청춘의 아이콘’이란 수식어에 반색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류준열은 "청춘이라는 말을 좋아하고 놓치고 싶지 않고, 계속 청춘을 살고 싶은 바람이 있어서 계속 불러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극중 조일현은)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남들처럼 취준생을 보내고 회사에 입사한다. 입사하면서 부푼 꿈이 있다. 목표가 부자가 되는 거고, 부자가 되기 위해서 애쓰는 과정이 잘 드러나 있다. 솔직하게 표현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신화적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위험한 거래에 참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조우진이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 한지철을 연기한다. 다음달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