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옥류동 바위글씨. 서울시 제공

서울 종로구 옥인1구역에서 발견된 ‘옥류동’ 바위 글씨의 서울시 지정문화재 등록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옥류동’ 바위 글씨가 당시 시대상을 반영하고 정체성을 상징하는 유물로 문화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해 시 지정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옥류동’은 17세기 이래 김수항ㆍ김창협과 같이 당대 최고 문인들이 시문을 짓고 송석원시사(松石園詩社), 일섭원시사(日涉園詩社) 등 문학모임이 이뤄진 조선시대 대표적인 문화공간이다. 한국 문학사의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장소다. 현재 옥인동의 지역명도 ‘옥류동’과 ‘인왕동’이 합쳐진 것이다.

‘옥류동’ 바위 글씨는 본보가 1989년 출판한 책 ‘서울 육백년’에서 사진으로만 존재가 알려져 있었다. 동호회 ‘한국산서회 인문산행팀’ 제보로 종로구 옥인동 47번지 바위 능선 일대에서 실물이 처음 확인됐다. 바위 글씨 사진은 책의 저자 김영상 선생이 60년 전에 찍었다. 서울시는 이번에 발견된 ‘옥류동’ 바위 글씨가 조선시대 문인들이 모였던 문화공간 ‘옥류동’과 같은 장소에 있었던 바위 글씨로서, 사진 상의 글씨와 동일하다는 전문가의 자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바위 글씨의 지정문화재 등록이 오랜 갈등을 매듭지은 옥인동 역사문화마을 도시재생사업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원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역사문화자원 보존과 함께 주민들의 삶의 질과 지역의 가치가 높아질 수 있도록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착실히 진행해 옥인동을 역사문화형 도시재생의 성공 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