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모델들이 인공지능(AI) 기능이 결합된 위성방송 셋톱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KT스카이라이프 제공

KT스카이라이프가 인공지능(AI) 기반 TV 셋톱박스 ‘기가지니2 스카이라이프’를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실시간 위성방송과 KT 주문형비디오(VOD) 등을 시청할 수 있는 셋톱박스에 음성명령 기반의 AI 스피커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기가지니2 스카이라이프는 △TV시청, 음악감상 등 미디어 서비스와 △일정, 교통, 날씨 등 생활 편의를 돕는 AI 홈 비서 서비스 △쇼핑, 배달 등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집안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리모컨 없이 말로 명령을 내리고 화면을 통해서는 실행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니야, 오늘 날씨 어때?”라고 물으면 동네 날씨와 미세먼지 정보를 알려주고 “지니야, 버스 언제와?”라고 하면 버스 도착 시간을 알려 준다. “롯데슈퍼에서 휴지 사줘”라고 말하면 추천상품을 구매해 배송까지 해준다.

기가지니2 스카이라이프는 기존 올레TV스카이라이프(OTS) 가입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3년 약정 기준으로 셋톱박스 임대료는 가입 상품에 따른 구분 없이 월 4,400원이다. OTS 상품을 5년 이상 이용한 고객 중 월 1만3,200원인 ‘OTS 라이트’와 ‘OTS 에센스’(월 1만6,500원), ‘OTS 엔터’ㆍ’OTS 키즈’(월 2만900원) 가입 고객은 셋톱박스 임대료가 무료다.

원성운 KT스카이라이프 고객본부장은 “위성방송에서도 홈 비서 기능을 두루 갖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술을 고도화하고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추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