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가 우라칸 에보를 공개했다.

람보르기니는 최근 판매량을 떠나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려는 것인지 연이은 주행 성능 개선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 람보르기니 우라칸 퍼포만테와 아벤타도르 SVJ 등을 선보이며 일반 도로와 트랙을 지배하고 있고, GT 레이스에서도 한층 개량된 우라칸 GT3를 선보였다.

그리고 2019년,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퍼포먼테 급은 아니지만, 우라칸을 더욱 강렬히 다듬은 '우라칸 에보(Lamborghini Huracan Evo)'를 새롭게 공개했다.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람보르기니 성능 개량 기조에서 단순히 출력을 끌어 올리는 데에 집중했다. 하지만 GT 레이스에 집중하고, 슈퍼 트로페오를 개최한 후부터는 점점 '공기역학'을 비롯한 부가적인 요소까지 개량의 범위로 포함시키며 대대적인 발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는 단순히 출력 개선은 물론이고 공기역학의 개선을 통해 실질적인 거동 또한 더욱 강력하게 다듬으며 드라이빙 퍼포먼스의 대대적인 개선을 이뤄냈다.

실제 람보르기니는 우라칸 에보를 위해 새로운 바디킷을 구현하고, 입실론 실루엣을 품은 디자인 요소를 더해 시각적인 감성을 더했가. 측면에도 새로운 사이드 스커트가 더해졌고, 새롭게 구성된 스포츠 배기 시스템으로 스포티한 감성과 모터스포츠의 아이덴티티를 명확히 드러낸다.

또한 차체에 일체형으로 자리한 리어 스포일러를 더해 더욱 안정적인 공기역학을 이뤄냈다. 이외에도 보이지 않는 차체 하단 등의 형상을 새로 조율해 기존의 우라칸 대비 더욱 향상된 다운포스 및 와류 제어 능력을 갖췄다.

실내 공간에서도 변화는 이어진다. 센터 스택에 세로형 디스플레이 패널을 더해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해 기능적인 답답함을 완전히 해소한다.

이외에도 새로운 형상과 패턴 등을 적용한 스포츠 시트를 장착하며, 아란치오 드리오페로 명명된 새로운 컬러 패키지를 추가해 개인화에 대한 선택의 폭과 매력을 더 강조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는 V10 5.2L 가솔린 엔진의 출력을 640마력, 61.1kg.m의까지 끌어 올렸으며, 이를 통해 단 2.9초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할 수 있고 최고 속도 또한 352km/h까지 끌어 올렸다.

이와 함께 LDVI로 명명된 람보르기니 특유의 통합 제어 시스템을 통해 네 바퀴의 출력 배분 및 토크 벡터링 기능을 통한 코너링 퍼포먼스 개선 등을 이뤄냈다.

이외에도 모터스포츠 경험을 통해 그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는 LPI 시스템 또한 더욱 정교하게 다듬어져 롤링과 피칭, 요 레이팅 등의 각종 수치를 즉각적으로 파악하고 이를 마그네틱 에올로직 서스펜션의 기반으로 삼는다.

함보르기니 우라칸 에보는 3월에 열릴 제네바 모터쇼에서 완전한 공개 및 판매를 시작하며 판매 가격은 26만 달러(한화 약 3억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