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관을 사칭해 20대 남성들로부터 5,700여 만원을 절취한 보이스피싱 범이 붙잡혔다. 경찰이 모텔 침대 밑에 보관 중이던 피해금액을 살펴보고 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 제공

20대 남성 7명이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범에게 5,700만원을 절취 당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지난달 24일 검찰수사관을 사칭해 한 남성에게 접근, 현금 540만원을 절취한 A(20)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이 남성에게 “당신의 통장이 대포통장에 연루됐으니 가지고 있는 현금을 모두 인출해 OO모텔 침대 메트리스 밑에 보관하라”고 속여 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모텔 몇 호인지 확인 후 피해자를 다른 곳으로 유인한 뒤 돈을 빼 가는 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지난달 17일부터 열흘 동안 20대 중반의 남성을 타깃으로 7차례에 걸쳐 5,711만원을 절취, 중국인 명의의 계좌로 송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중에는 남부지방의 한 섬에 거주하면서 모은 돈을 건넨 20대 청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형배 안양동안경찰서 생활범죄팀장은 “피해자 대부분 ‘모텔 침대 밑에 돈을 놓으라’는 말에 의심을 했지만 계속된 불안감 조성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 같다”며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직원은 절대로 돈을 인출하라고 하거나 요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꼭 기억해 둬야 보이스피싱을 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