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한국-일본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일본을 제물로 강릉하키센터 개장 9경기 만에 첫 승을 거뒀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9 KB금융 아이스하키 챌린지 3차전에서 에릭 리건(안양 한라)의 선제골과 박상진(하이원)의 쐐기골에 힘입어 일본을 2-0으로 제압했다. 수문장 맷 달튼(안양 한라)은 무실점으로 철벽을 과시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2017년 2월 강릉하키센터 개장 이후 이어진 8연패를 끊고 첫 승을 신고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포함하면 11경기 만에 한국 아이스하키가 강릉하키센터에서 거둔 첫 번째 승리다.

백지선 감독은 2라인에 신상훈-신상우(안양 한라) 형제와 조민호(안양 한라)를 세우고 옆구리 통증으로 앞선 2경기에 결장한 에릭 리건을 투입하는 등 공수에 걸쳐 변화된 라인업으로 경기에 나섰다. 골리 마스크는 카자흐스탄전에서 휴식을 취했던 맷 달튼이 다시 썼다.

1피리어드 유효 샷에서 10-3으로 앞서고도 일본의 골문을 열지 못했던 대표팀은 2피리어드에 공세의 수위를 더욱 높였다. 2피리어드 1분57초에 김상욱(안양 한라)의 드롭 패스를 받은 김기성(안양 한라)이 하이 슬럿으로 파고 들며 날린 리스트 샷, 2분16초에 안진휘가 공격지역 정면에서 때린 슬랩샷, 곧바로 이어진 김상욱이 세컨드샷을 날렸지만 모두 빗나갔다.

답답하게 이어지던 0의 균형은 2피리어드 12분19초에 깨졌다. 블루라인 바로 안쪽 중앙에서 김상욱-최진우(안양 한라)로 이어진 패스를 받은 리건이 시노하라 고타의 샷 블락을 피해 장거리 리스트샷을 골 네트에 꽂았다.

대표팀은 3피리어드 들어 거듭 숏핸디드(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달튼의 선방쇼로 위기를 넘겼고, 11분47초에 터진 박상진의 숏핸디드골(수적 열세 상황에서의 득점)이 터지며 승기를 굳혔다.

공격 지역 중앙에 머무르던 박상진은 테라오 유리가 퍽을 잡는 순간 보디체킹을 가해 범실을 유발했고, 유리가 놓친 퍽을 재빠르게 낚아채 슈팅으로 연결,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이번 대회에 처음으로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박상진이 3번째 경기 만에 기록한 대표팀 데뷔골이다. 일본은 3피리어드 14분55초에 스즈키 유타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까지 겹치며 영패를 당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일본과의 역대 전적에서는 4승1무19패로 열세를 보였지만 2016년 4월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회에서 첫 승(3-0)을 거둔 후 일본전 4연승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26세이브를 올린 달튼은 최근 일본과 4경기에서 단 1골 만을 내주고 세 차례나 셧아웃(무실점 승)을 기록하며 ‘일본 킬러’의 위상을 확인시켰다.

1승2패로 기록한 대표팀은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3전 전패를 당한 일본은 최하위에 그쳤다. 카자흐스탄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라트비아를 3-2로 꺾고 3연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강릉=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