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애너하임=EPA 연합뉴스

한국 남자 피겨의 간판 차준환(18ㆍ휘문고)이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2위에 올랐다. 차준환은 10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한국 남자 싱글 역사상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에 예술점수(PCS) 42.81점을 합쳐 97.33점을 받았다. 지난해 9월 캐나다에서 열린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기록한 자신의 종전 최고점(90.56점)보다 무려 6.77점 높은 개인 신기록이다.

지난달 피겨종합선수권대회 이후 그 동안 속을 썩여온 스케이트 부츠를 교체하고 이번 대회에 나선 차준환은 배경음악인 '신데렐라'의 선율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쳤다. 참가 선수 중 17번째로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를 깔끔하게 성공하면서 기본점수 9.70점에 무려 3.74점의 높은 수행점수(GOE) 가산점을 받았다.

곧바로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악셀에서도 실수 없이 가산점을 챙긴 차준환은 마지막 연기 과제인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레벨4를 기록하며 '클린 연기'를 마무리했다.

차준환은 100.18점을 기록한 빈센트 저우(19ㆍ미국)에 2.85점 뒤진 2위를 기록하며 10일 펼쳐지는 프리스케이팅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에 도전할 예정이다.

차준환의 도전은 한국 남자 피겨 싱글 사상 첫 메달 도전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메달을 차지한 것은 2009년 캐나다 대회에서 우승한 여자 싱글의 김연아가 유일하다.

앞서 치러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연아키즈’ 임은수(16ㆍ한강중)가 4위에 오르며 메달권 진입의 희망을 남겼다. 임은수는 기술점수 38.58점, 예술점수 31.56점에 감점 1점을 받으며 합계 69.14점을 기록했다. 전체 22명 가운데 4위를 마크한 임은수는 9일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 이후 10년 만의 이 종목 메달에 도전한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