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이서 김학겸이 캐딜락 ATS 프리미엄과 함께 인제스피디움을 달렸다.

캐딜락 ATS는 지난 2012년 데뷔하며 BMW 3 시리즈와 메르세데스-벤츠 C 클래스 그리고 아우디 A4를 정조준 했다. 특히 최신 캐딜락이 주 무기로 내세우고 있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응집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담았다. 하지만 시장에서의 아쉬운 성적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ATS를 경험했던 이들은 모두 그 주행 성능에 높은 평가를 내렸다. 이를 한번 더 확인하기 위해 카레이서 김학겸과 함께 인제스피디움을 찾았다. 과연 카레이서 김학겸은 인제스피디움에서 만난 캐딜락 ATS 프리미엄을 어떻게 평가할까?

*아래는 녹취를 기반으로 각색되었습니다.

인지하지 못했던 프리미엄 컴팩트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지난 캐딜락 ATS-V 외에는 캐딜락에 ‘ATS’라는 라인업이 있는지 조차 몰랐던 것이 사실이다. 스톡카, 시승기 등을 통해 이미 ATS-V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캐딜락 ATS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차라리 ATS보다는 CTS 쪽이 조금 더 많이 알려져 있는 것 같다.

아마도 ATS의 인지도가 다소 부족하다는 건 대중들에게도 비슷한 상황일 것이라 생각한다. 처음 ‘ATS를 시승할 예정이다’라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에도 머리 속에 바로 ATS의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고 ‘ATS가 대체 뭐지..’라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이번 시승을 위해 인제스피디움을 오는 과정에서 CTS와 비슷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고, 또 서킷에 진입하는 순간까지도 ‘CTS와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선인겹 아닌 선입견을 가졌던 것이 사실이다.

드라이빙을 위한 ATS

주행 전, 도어를 열고 시트에 앉을 때부터 ‘어? ATS 괜찮은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 체격(180cm)이나 선호하는 드라이빙 포지션과 유사한 드라이빙 포지션이 연출되었기 때문이다. 시트의 느낌도 V처럼 완벽한 홀딩력은 아니지만 일상 주행은 물론이고 스포츠 드라이빙에서도 충분한 홀딩력을 느낄 수 있었고, 일반적인 세단으로서는 제법 낮게 구성된 시트 높이 또한 만족스러웠다.

덕분에 특별한 조작 없이 헬멧을 쓰고 원하는 드라이빙 포지션을 확보할 수 있었다. 다만 차량의 실루엣 자체가 워낙 긴장된 느낌이라 후방 시야는 다소 협소한 탓에 괜스레 ‘리어 뷰 카메라 미러’가 그리워졌던 게 사실이다.

그리고 스티어링 휠의 파지도 느낌이 좋았고, ATS-V처럼 마그네슘에 크룸을 코팅한 특유의 패들 시프트 또한 마음에 들었다. 게다가 스티어링 휠과 함께 패들 시프트가 함께 회전하는 방식이라 더욱 만족스러웠다.

아마 이러한 만족감으로만 본다면 ‘동급 최고 수준’이라 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 같다.

매력적인 2.0L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

본격적인 서킷 주행을 시작하며 가장 먼저 놀라운 점은 바로 2.0L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이었다. 최고 출력 272마력과 40.7kg.m의 최대 토크의 성능이 아주 인상적인 건 아니다. 실제 최근 프리미엄 브랜드에게 있어 2.0L 터보 엔진은 자연스러운 선택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엔진의 완성도가 남다르다. ATS의 2.0L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은 동급에서고 가장 우수한 수준의 엔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 서킷 주행은 물론 인스트럭터 활동 등을 하면서 각 브랜드들의 다양한 2.0L 터보 엔진을 경험했었는데 250~280마력 대의 출력 범주에서 ATS 만큼이나 풍부하고 꾸준한, 그리고 기민한 출력을 전개하는 엔진은 쉽게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다.

엑셀러레이터 페달에 대한 반응이나 회전 질감 또한 무척 뛰어났다. 소유하고 있는 차량이 G37인데, 자연흡기 엔진들과 비교를 하더라도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었다. 덕분에 코너를 빠져 나와 가속을 하는 과정에서 정말 속 시원하고, 만족스러운 가족을 하며 다음 코너를 달릴 수 있었다.

서킷에서도 충분한 변속기

개인적으로 최근 시승을 하면 할수록 캐딜락의 자동 변속기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서킷 주행을 위해서라면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막상 서킷을 달려보면 ‘굳이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없어도 된다는 걸 알 수 있다.

ATS의 자동 8단 변속기는 토크 컨버터 방식 특유의 부드럽고 유연한 변속감을 갖췄지만 업시프트 상황에서는 정말 듀얼 클러치와 큰 차이가 없을 정도로 기민하고 민첩한 변속을 선사한다. 게다가 기술적인 부분에서 확신할 수는 없지만 ATS가 주행 상황을 빠르게 인지하고 ‘ATS 스스로가 적당한 변속 로직’으로 변속을 제공하는 걸 느꼈다.

실제 주행을 하던 중 패들시프트 조작을 그만 두었는데 ATS가 알아서 내가 생각하는 것과 비슷한 타이밍, RPM 등을 반영하며 변속을 하는 것처럼 변속하는 걸 느낄 수 있어, ‘변속기가 엄청 똑똑하다’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토크 컨버터 방식의 변속기인 만큼 다운사이징 상황에서는 조금 소극적이다. 오버 레브를 허용하기 보다는 안정적인 변속으로 차량의 지속적인 주행을 보장하는 방식이다. 사실 굳이 오버 레브의 변속을 하는 건 주행을 하는 데에서 ‘기록의 개선’보다는 ‘감성적인 만족감’이라 할 수 있기 때문에 호불호를 언급할 건 아닌 것 같았다.

편견을 깨는 움직임을 선사하다

드라이버에 따라 선호의 정도, 그리고 그 체감 난이도는 차이가 있겠지만 전체적인 레이아웃과 구성에 있어 인제스피디움은 테크니컬한 서킷으로 분류되는 곳이다. 개인적으로도 난이도 자체는 높은 편은 아니지만 연속된 코너로 인해 차량의 기본기가 요구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ATS는 서킷을 달리기 정말 좋은 차량이다. 흔히 미국차라고 한다면 다들 ‘진진만 할 수 있는’ 코너링 바보라고 생각하지만, 다른 브랜드는 잘 몰라도 캐딜락에게는 그런 평가를 하는 것 자체가 정말 큰 실수가 될 것이다.

작지만 견고한 차체를 기반으로, 제법 기민하게 다듬어진 조향 셋업, 전륜에 따른 민첩한 후륜의 추종성이 돋보인다. 덕분에 인제스피디움의 1번 코너는 물론이고 연속된 코너에서고 기민하게 코너의 CP를 파고들 수 있다. 추운 날씨로 인해 타이어의 접지력이 제대로 살아나지 않는 상황을 감안하면 그 움직임에 대한 만족감은 더욱 높아진다.

게다가 조향에 대한 피드백이나 무게감, 그리고 오토 센터링 시의 손으로 전해지는 느낌이 정말 우수한 편이다. 인제스피디움의 코너를 공략하고 또 공략하는 과정에서 ATS가 정말 잘 만들어진 차량이라는 걸 단번에 느낄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차량의 전체적인 하체 셋업이 상당히 부드러운 점도 마음에 든다. 앞서 경험했던 ATS-V의 경우 ‘본격적인 트랙 머신’이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견고하고 탄탄한 느낌이었다면, ATS는 탄탄한 하체에 부드럽지만 포용력 및 한계가 깊은 서스펜션이 적용된 느낌이다.

실제 스트레이트를 달릴 때에는 노면의 충격을 최대한 덜어내는 편이고, 또 코너 진입 상황에서는 약간의 롤을 허용한다. 하지만 그 롤이 허용된 상황에서 드라이버가 원하는 움직임을 그대로 구현하며 완성도 높은 코너링을 이뤄낸다. 연이은 코너를 만나더라도 서스펜션은 스트레스, 혹은 과부하에 시달리지 않고, 드라이버의 의지를 100% 반영해 높은 만족감을 유지한다.

놓칠 수 없는 매력, 브레이크와 MRC

그리고 ATS에는 절대적인 무기가 두 가지 있다. 바로 브레이크 시스템과 MRC(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ATS 프리미엄 기준)의 탑재가 그 주인공이다. 앞서 설명한 장점을 제외하더라도 이 두 개의 매력만으로도 경쟁 차량 사이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것이 캐딜락 ATS다.

실제 캐딜락 ATS에 적용된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은 한 세션 내내 만족스러운 제동력을 꾸준히 이어가는 모습이다. 게다가 절대적인 제동력에 있어서도 ATS가 내는 272마력과 40.7kg.m의 토크를 확실히 억제한다. 처음에는 브레이크의 조작이 민감하다는 느낌이 들지만 막상 제동 후 ‘릴리즈 상황에서의 조절’에는 무척 편리한 스타일이라 서킷 주행에서도 제 몫을 다하는 브레이크 시스템이다.

게다가 MRC의 적용은 ATS에게 정말 큰 힘이 된다. 서킷 주행에 있어 연석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MRC는 그 어떤 기능보다 코너링 퍼포먼스를 대거 끌어 올릴 수 있는 기술이다. ATS-V에 적용된 MRC에 비해 그 정도는 부드러운 편이지만 충분히 연석을 활용하며 매 코너마다 기록을 단축시킬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타임 어택의 욕구를 자극하는 ATS

캐딜락 ATS와의 서킷 주행을 마치고 난 후 욕심이 생겼다. 바로 트랙에 다른 차량이 없는 상태에서 공기압 등을 모두 셋업하고 ‘타임 어택’을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 것이다. 물론 드라이버의 욕심으로는 고성능 모델인 ATS-V로 타임 어택을 하는 게 더 즐겁고 특별한 일이겠지만 캐딜락 ATS로도 여느 고성능 차량들을 압박할 수 있을 좋은 랩 타임을 끊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캐딜락 ATS와의 인제스피디움 주행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 왜 이런 차량이 ‘서킷 주행’ 혹은 ‘트랙 데이’에서 제대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지, 그리고 또 드라이빙을 즐기는 이들이 왜 이런 차량을 구매하지 않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매력적인 차량이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취재협조: 카레이서 김학겸(준피티드 레이싱) / 인제스피디움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