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가 718 박스터 T를 선보였다.

포르쉐 718은 등장과 함께 많은 이목을 끌었다. 특히 새롭게 개발된 터보 엔진을 탑재하며 운동 성능과 효율성을 모두 개선하며 많은 이목을 끌었다.

그리고 시간이 조금 흐른 지금, 포르쉐는 1968년 911 T의 'T'를 차용한 718 T를 선보였다. 이전과 같이 이번 718 T 또한 카이맨과 박스터가 모두 동시에 공개되었으며, 쿠페와 컨버터블이라는 차이 외에는 두 모델의 차이 또한 크지 않다.

참고로 T는 고성능 모델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터보가 아닌 드라이빙에 초점을 맞춘 '투어링'을 의미한다.

이번에 공개된 포르쉐 718 박스터 T는 기존의 718 박스터의 패키지를 조금 덜어내면서 주행 성능을 강화해 '달리는 즐거움'을 강조한 모델이다.

포르쉐 718 박스터 T는 세련되면서도 깔끔한 컨버터블 모델의 감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낸다.  과감한 터치가 돋보이는 전면 디자인과 와이드한 비례를 통해 차량의 감성을 강조했으며 터보 엔진의 탑재를 전면 범퍼의 거대한 에어 인테이크를 통해 어필한다.

참고로 디자인에있어서는 718 박스터 자체가 이미 트렁크 덮개, 윈드스크린, 그리고 컨버터블 탑을 제외한 모든 파트들의 디자인이 수정을 거쳐  개발된 것이기 때문에 718 박스터 T 또한 이러한 개선점을 그대로 반영했다.

다만 718 T 고유의 감성을 살리기 위해 새롭게 다듬어진 20인치 알로이 휠은 클래식하면서도 강인한 감성을 자랑한다.

실내 공간은 깔끔함과 간결함으로 구성되었다. 기능적인 부분은 개선한 GT 스티어링 휠을 적용하고 스포트-텍스 시트와 718 T를 새긴 헤드레스트를 더했다. 이를 통해 스포티한 감성은 물론이고, 718 T 만의 특별함을 강조했으며 도어 트림에는붉은색 도어 캐치를 더해 악센트를 더했다.

독특한 점은 바로 PCM 헤드 유닛이 제거된 것이다. 실제 718 T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PCM 헤드유닛을 제거하고 그 자리를 수납 공간으로 사용하도록 했다. 다만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필요한 고객의 경우에는 무료로 PCM 헤드유닛을 다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다름이 없다.

2.0L 터보 엔진은 300마력과 38.7kg.m의 토크를 낸다. 참고로 718 박스터 T 및 718 박스터의 터보 엔진은 업계 최초의 가변형 지오메트리를 적용해 우수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여기에 수동 변속기 및 7단 PDK와 맞물려 후륜으로 출력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5.1초, 4.7초(6단 수동, 7단 PDK) 만에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며 최고 속도는 275km/h에 이른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718 박스터 T는 구매 시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추가할 수 있으며 다양한 드라이빙 모드를 통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한층 강화한다. 실제 운전자는 일반(Normal), 스포츠(Sport),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 사용자 지정 모드 등의 모드를 활용하여 드라이빙의 매력을 더할 수 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