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의 호스슈 테이블 록 전망대 주변이 얼음으로 덮여 있다.AP 연합뉴스
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의 호스슈 폭포 주변이 얼음으로 덮여 있다. AP 연합뉴스
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의 아메리칸 폭포에 얼음과 물이 넘쳐 흐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의 아메리칸 폭포 옆의 나무에 눈과 얼음꽃이 활짝 피어 있다. AP 연합뉴스
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의 호스슈 폭포에 얼음과 물이 넘쳐 흐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 중북부, 캐나다에 ‘폴라 보텍스(polar vortex•북극 소용돌이)’으로 인한 기록적인 한파가 강타한 가운데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한 방문객이 얼음으로 덮인 호스슈 폭포를 촬영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