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회 아산의학상 수상자인 김빛내리(왼쪽) 김종성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 제공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제12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김빛내리(49) 서울대 자연과학대 석좌교수, 김종성(63) 울산의대 신경과학교실 교수(서울아산병원 뇌졸중센터 소장)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젊은의학자부문에는 한범(40) 서울대 의대 교수, 이은지(39)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가 선정됐다.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빛내리 석좌교수(서울대 기초과학연구원 RNA연구단장)는 세포 안에서 유전자를 조절하는 ‘마이크로 RNA’가 만들어지고 작동하는 원리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이 연구는 암과 같은 난치병과 유전질환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연 것으로 평가된다.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김종성 교수는 한국인 뇌졸중 환자의 뇌혈관 질환의 특성, 뇌졸중 후 발생되는 감정조절 장애에 관한 효과적인 치료법을 연구해왔다. 두 사람에게는 각각 3억원, 젊은의학자 부문 수상자에게는 각각 5,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3월 21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