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0일 오후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카카오 카풀반대 택시 생존권 사수 3차 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배우한 기자

‘카풀(car-pool)’ 중개 모바일 앱 서비스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정부가 “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출범한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구체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며 “업계 종사자도 행복해지고, 무엇보다 국민이 만족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답했다.

택시업계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내용의 청와대 청원에 21만6,448명의 국민이 동참하자, 답변자로 나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31일 “카풀과 관련해 어려움과 갈등이 있지만 지난 22일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첫 발을 내딛고, 최선의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현재 머리를 맞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우리나라에선 택시가 중요한 교통수단이지만, 기사가 부족해 운행하지 못하는 택시도 많다. 장시간 노동에 비해 기사의 수입이 적기 때문”이라며 “그 결과 국민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새로운 기술이 전통산업과 결합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 내고, 이를 통해 산업이 발전해야 한다”며 플랫폼 기술을 택시와 접목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택시의 가동률을 높이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큰 갈등을 대화로 풀어보자고 한자리에 모인 만큼 그간 해소되지 못하고 있었던 다양한 문제가 논의 테이블에 올라올 것”이라며 “지난 25일 택시와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국민께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먼저 논의하기로 했다”고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활동 소식을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방안은 분과별 회의 등을 병행하면서 심도 있게 논의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카풀 반대 목소리를 내며 분신해 숨진 택시기사들을 언급하며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