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019년 제5차 전체회의에서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에 호선된 김석진 상임위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4기 방송통신위원회 후반기 부위원장으로 야당 추천 인사인 김석진 상임위원이 선출됐다.

김 상임위원은 1984년 MBC에 입사해 모스크바 특파원 등을 거친 뒤 OBS 경인TV와 연합뉴스TV에서 보도본부장을 지냈다. 김 상임위원은 소감문을 통해 “KBSㆍMBC가 노조파업 동조여부를 가려 내부 구성원의 편을 가르는 인적청산을 즉각 중단하고 공영방송으로 거듭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밝혔다. 임기는 2월 1일부터 내년 3월 26일까지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