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정우성이 동료 배우 염정아를 꽃에 비유했다가 비난이 일자 사과했다.

정우성은 24일 인스타그램 자신의 계정에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끼면 그 표현은 지양하고 사과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이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우성은 22일 서울 삼청동에서 열린 영화 ‘증인’ 인터뷰 중 “얼마 전부터 JTBC 드라마 ‘SKY캐슬’을 몰아봤다”며 “염정아 배우는 ‘꽃은 지지 않는다’는 것을 온몸으로 입증했다. 연기 정말 잘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여성을 ‘꽃’으로 비유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여론이 일었다.

[정우성 사과 글 전문]

우선 여러분의 애정어린 지적에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표현한 사람의 의도와 상관없이 받아들인 대상이 불편한 마음을 느낀다면 그 표현은 지양되야 하고 사과를 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기회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무의식적으로 쓰여지고 있는 차별적 표현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생각해보고 또 스스로를 돌아보고 성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좋은 가르침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여러분이 느끼신 불편한 마음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마음 전합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