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화면 캡처/2019-01-24(한국일보)

방송사 기자 출신의 프리랜서 기자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손 대표이사는 이에 “취업 청탁과 협박을 받았을 뿐”이라고 맞섰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프리랜서 기자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쯤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손 대표이사와 단둘이 식사를 하던 중 수 차례 얼굴을 폭행당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A씨는 사건 사흘 뒤 인근 파출소를 찾아가 사건을 접수하며 전치 3주의 상해 진단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JTBC 측은 신고자를 K씨라 칭하며 그가 주장하는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K씨가 손 사장에게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하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는 것이다. JTBC는 “타 방송사 기자 출신인 K씨는 오랫동안 손 사장에게 취업하게 해 달라는 청탁을 해 왔다“며 “사안 당일에도 같은 요구가 있어 거절하자 갑자기 화를 내며 흥분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린 게 전부라는 입장이다.

JTBC 측은 이 외에도 A씨가 2017년 손 대표이사에게 가벼운 접촉 사고를 빌미로 “기사화 할 수도 있다”며 정규직 특채나 거액을 요구해 왔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이사도 이에 맞서 K씨를 상대로 공갈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손 대표이사는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의 출석 요구에는 아직 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이사는 또 이날 저녁 8시 '뉴스룸' 오프닝에서 "저로서는 드릴 말씀이 많으나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