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선발과정 채점표 수정 등 부정의혹 제기따라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시가 시민구단으로 운영되고 있는 프로축구단 대전시티즌을 선수선발과정에서 부정의혹 등을 이유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선희 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3일 시의회에서 “전날 대전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대전시티즌이 지난해 12월 공개테스트를 거쳐 선발된 최종후보 15명 중 2명의 점수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불거진데 따른 것이다.

한 국장은 “자체적으로 채점표 등을 모두 확인했는데 실제로 점수를 고친 흔적을 발견했다”며 “하지만 평가과정에서 수정한 것인지, 그 이후에 고쳐졌는지는 기술적으로 한계가 있어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도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제보 등을 통해 입수한 공개테스트 채점표를 보면 7건의 채점이 수정된 상태였다”며 “이 중 청탁의혹을 받고 있는 2명의 채점표도 수정되어 있었는데 평가에 참여하지 않은 구단 직원이 직접 채점표를 수정했다고 제보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대전시민이 지난 3년동안 지원한 금액이 214억원에 이르고, 시의회에서는 방만운영에 대한 개선책을 요구했지만 시티즌은 쇄신안을 외면했다”며 “시는 시티즌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직접 밝히고 재발방지책을 세우라”고 요구했다.

한편 대전시는 최근 스포츠계의 잇단 미투폭로와 관련해 대전시 산하 체육팀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