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소위 ‘스카이(SKY)’라 불리는 상위권 대학인 서울대ㆍ고려대ㆍ연세대 출신 비중이 최근 4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非) 수도권 대학 출신이 약진한 영향이다.

23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15년 7월부터 올해 1월18일까지 500대 기업 현직 CEO(내정자 포함) 642명의 출신학교를 전수 조사한 결과 SKY 출신 비중이 40.4%(227명)로 나타났다. 2015년 47.6%에 비해 7.3%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서울대를 나온 CEO 비율은 25.3%에서 20.8%로, 4.5%포인트 낮아졌다. 고려대는 13.3%에서 10.7%로, 연세대도 9.1%에서 8.9%로 줄었다.

이들 대학의 비중이 낮아졌어도 CEO 출신 대학 순위는 변함이 없었다. 올해 500대 기업 CEO 가운데 서울대 출신이 117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려대(60명), 연세대(50명), 성균관대(34명), 한양대(30명) 순이었다. 비 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15.5%에서 올해 17.4%로 1.9%포인트 상승했다. 전공은 경영학과가 전체의 20.1%(129명)로 가장 많았다.

출신 고교는 경기고와 경복고, 서울고 등 전통 명문고의 추락이 두드러졌다. 경기고(4.4%)와 경복고(3.2%)는 올해도 1, 2위를 차지했지만, 서울고(1.0%)는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경기고와 경복고의 경우도 2015년(경기고 8.5%, 경복고 5.7%)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CEO스코어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에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최근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의 영광도 함께 사그라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