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公ㆍ하청업체 책임자 9명 입건
[저작권 한국일보] 경기 고양시 백석역 인근 열 수송관 파열 사고 현장 모습.

경기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사고는 ‘용접 불량’ 등 부실시공과 허술한 관리 점검 등 총체적 부실이 빚은 또 하나의 인재였음이 드러났다. 관계자들은 사고 전에 배관 파열사실을 인지했으나, 적절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아 화를 키웠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22일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사고의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사고 원인과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결과 ‘용접 불량 상태로 배관에 접합돼 있던 열배관 조각 부위가 분리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내용의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1991년 최초 배관 공사 당시 부실하게 이뤄진 용접부위 조각이 27년이나 방치되다 장기간 내부 변동압력 등의 영향으로 뜯겨져 나갔다는 것이다.

관계자들의 안일한 시설 점검과 관리도 화를 키웠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통제실 관리책임자 A씨 등은 사고 직전인 지난해 12월 4일 오후 8시 35분쯤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지하 배관이 파열된 사실을 알았으나, 메인 배관을 잠그는 등의 안전 조치를 하지 않았다. 배관 압력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긴급 상황에서 단순히 온수 사용량이 늘어난 것으로만 판단, 오히려 압력을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초등조치도 미흡했다. 직원들은 사고 이후 40여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하는 등 신속대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장 점검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B사 측 직원들은 사고 당일 육안 점검 작업을 하지 않아 경찰에 입건됐다. 육안점검은 규정상 매일 열수송관이 묻혀 있는 지반에 균열이나 패임이 있는지 살펴보게 돼 있다. 사고 발생의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경찰은 난방공사 고양지사 통제실 관리책임자 A씨 등 직원 6명과 하청업체 B사 소장 C씨 등 3명을 합해 총 9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1991년 당시 배관공사를 한 용접공에 대해서는 행방을 쫓고 있다.

앞서 지난달 4일 고양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 매설된 열 수송관 일부가 파열되면서 100도에 가까운 뜨거운 물이 지상으로 솟구쳐 1명이 숨지고 50여명이 화상을 입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