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박소연 대표 기자회견
“안락사마저 사치인 동물 많다”
불가피성 주장하며 반박 나서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먹이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한 동물 일부를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키고 이를 은폐하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하나하나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사퇴는 없다고 밝힌데다 설명 도중 일부 문제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답하는 등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책임은 대표인 저에게 있다”며 “전국에 수많은 동물 사랑인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에는 안락사마저도 사치인 동물들이 많다”면서 “고통을 직시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외면하는 것이 동물권 운동이 돼서는 안 된다”고 안락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대량 살처분과는 다른 인도적 안락사였으며 큰 논란이 될까 두려워 공개하지 못했다”며 “임원급과 국장, 공동대표들이 회의하면서 안락사했고 은폐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2시간에 걸친 회견시간의 상당 부분을 내부고발자의 진정성을 의심하는데 할애했다. 그는 내부고발자가 자신과 같은 이사로서 이사회를 열어 즉각 안락사를 멈출 수 있었는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고발자와 외부세력이 연계돼 그 세력들이 원하는 게 자신을 케어에서 물러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뒤 “이런 상황에서는 못 떠난다”며 사퇴의사가 없다고 못박았다. 박 대표가 공식적으로 사퇴의사가 없다고 밝힘에 따라 그의 사퇴를 둘러싼 줄다리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표 눈물의 호소…보호소설립ㆍ투견에는 “기억 안나”

박 대표는 안락사 논란에 대해 고통스러워하는 개들을 두고 볼 수 없어 구조하지 않을 수 없었고 안락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음을 재차 강조했다. 또 2005년과 2006년 마취제를 사용하지 않고 동물을 안락사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마취제를 충분히 사용했다고 했다.

그는 2017년 10월 스토리펀딩으로 모은 7,000여만원 가운데 3,300만원을 변호사 비용으로 쓴 데 대해서는 케어를 음해하는 세력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는데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돈은 일종의 ‘수익사업’에서 나온 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돈을 “업무 외 시간에 ‘스토리펀딩’에 글을 써서 모금한 돈”이라며 “내부적으로 변호사비로 쓸 수 있겠다고 해서 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2016년 충남경찰서에서 인계 받은 투견을 미국으로 입양시켰다는 해명과 달리, 그 중 6마리를 안락사시킨 게 드러난 점에 대해서는“개별 동물들이 언제 어떻게 안락사됐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충북 서산에 있는 개농장 속 강아지들이 사람을 향해 꼬리를 치며 반기고 있다. 고은경 기자
◇케어 사태와 별도로 동물권 향상 논의되어야

하지만 동물권 단체와 시민의 반응은 기자회견 내용이 자료를 뒷받침하는 의혹 해명 보다는 감성호소에 지나지 않았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한 동물단체 관계자는 “자신이 행한 일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입장을 밝히는 것에서 끝났어야 했다”며 “개농장 영상을 보여주며 자신의 정당성을 호소하고 동물보호소의 복지문제, 동물보호법 처벌 수위 문제까지 거론할 자격이 되는지는 의문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동물단체 관계자도 “스토리펀딩의 경우 보호소 설립을 위한 모금으로 알고 있는데 자신이 근무외 시간에 작성했다고 해서 수익사업이라고 말하는 것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며 “스토리펀딩에 사람들이 모금을 한 것은 박 대표가 글을 잘 써서가 아니라 보호소 설립을 돕기 위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편 동물권 단체들은 이번 사태가 동물권 향상을 위한 긍정적 ‘진통’이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이번 사태는 근본적으로 유기동물이나 번식업뿐 아니라 개농장에 대해 제대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이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케어가 구조를 해온 동물도 유기동물보다는 개농장과 투견 등 학대를 받는 동물들이 대부분이었지만 이들에 대한 법적 보호장치는 없는 상황이다.

동물권단체 케어가 지난해 4월 적발한 남양주의 불법 개농장 모습. 케어 홈페이지 캡처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진정 동물의 권익을 보호하는 사회를 위한 논의의 필요성을 느낀다”며 “이번 사태를 키운 구조적인 책임은 무법 지대에서 개들을 마음껏 번식, 판매, 도살하는 업자들과 그들을 수십 년간 방치해온 정부에 있다”고 꼬집었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대표는 “이번 사태로 유기동물과 사설보호소 방치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데 보다 근본적인 것은 개식용에만 연간 100만마리, 번식업에만 46만마리가 생산되는 것”이라며 “개식용과 번식업 종식에 대한 본격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대표도“이번 사태를 일으킨 ‘케어’에는 법적, 도덕적 책임을 물어야 하는 건 맞다”면서도 “이와 별도로 학대와 다름없는 상황에 놓인 수많은 동물들에 대한 법적 보호장치가 마련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