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없는 신제품 공개 행사
LG 듀얼디스플레이폰 최대 기대작
화웨이ㆍ샤오미ㆍ오포 등도 출격
중국 ZTE가 2018년초 공개했던 ‘듀얼 스크린폰’. 더 버지 유튜브 캡처

매년 2월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가 올해도 2월 25일 개막한다. 당초 삼성전자가 MWC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완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기대됐지만 삼성전자는 2월 20일 별도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을 미국에서 연다. 이 자리에서 폴더블 스마트폰도 베일을 벗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도 MWC에 참가하기는 하지만, 신제품 공개 행사는 미리 하는 만큼 그 빈자리를 채울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올해 MWC에서 최대 관전 포인트는 폴더블 스마트폰과 5세대(5G)폰의 등장이다. 중국 로욜이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 폴더블폰을 공개하긴 했지만 낮은 완성도로 혹평을 받은 바 있다. MWC에서는 상용 제품에 가까운 폴더블폰이 다수 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올해는 또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는 원년으로, 5G 칩세트가 탑재된 초고스펙의 스마트폰 공개도 기대된다.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9에서 중국 로욜이 소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LG전자의 경우 G7씽큐 후속작 G8씽큐 언팩 행사를 MWC에서 연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앞 뒷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운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공개할 전망이다. 시제품 형태로 공개하고 상용 제품은 V40씽큐 후속인 V50씽큐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듀얼 디스플레이폰은 앞면으로 웹 서핑을 하면서 뒷면으로는 유튜브 영상 시청 등이 가능하도록 디자인 됐고, 펼치면 7인치대 대화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전해진다.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폴더블폰 출고가가 최저 150만원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해 현실성 있는 가격과 멀티태스킹 등을 강조한 듀얼 디스플레이폰으로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5G폰 역시 MWC에서 전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는 P30프로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뒷면에 카메라가 4개 달리고 디스플레이에 지문인식 감지기(센서)가 탑재됐다는 추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화웨이가 MWC에서 메이트F라는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된다.

샤오미는 5G 스마트폰 ‘미믹스3 5G’를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샤오미가 MWC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개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인도 등에 머무르던 샤오미가 북미, 유럽 등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 본격 진출하려는 포석으로 읽힌다. 이와 함께 샤오미 역시 폴더블폰 시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중국 제조사 오포는 기존 제품보다 10배 광학 줌이 가능한 스마트폰을 선보이겠다고 예고했다.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준비 중인 LG전자를 비롯해 중국 업체들까지 폴더블폰과 5G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승부는 ‘기능’에 따라 갈릴 것으로 보인다. 폴더블폰의 최대 특징은 접었다 편다는 점인데, 접었을 때와 폈을 때 얼마나 자연스럽게 이용이 가능한 지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작은 화면을 큰 화면으로 펼쳤을 때 사용하던 앱이 끊김 없이 이어지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5G폰은 LTE보다 최대 20배 빠르기 때문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미디어 기능이 주요 차별화 전략으로 예상된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기존에 MWC는 혁신 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하던 삼성전자가 관심을 독차지했었다”며 “올해 MWC에서 중국 제조사들이 대거 신제품을 공개하기 때문에 ‘원 오브 뎀’(one of them)이 되고 싶지 않아 삼성전자가 언팩을 독립적으로 진행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만큼 올해 MWC를 노리는 중국 제조사들의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5G, 폴더블폰 등 스마트폰 기술력에서 중국의 위치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